공포의 킬러문항은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0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능 국어 작년보다 쉽고 영어 평이
수학 중간 난이도 비중 커져 변별력
응시자 사상 처음으로 50만명 안 돼
끝!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기쁜 표정으로 달려 나와 마중 나온 가족을 반기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끝!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기쁜 표정으로 달려 나와 마중 나온 가족을 반기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불수능’으로 평가됐던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쉽게 출제됐다. 지난해 ‘국어 31번’ 문항처럼 최상위권 수험생들을 변별하기 위한 초고난도 문제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대신 중간 난도의 문제와 고도의 이해력을 요구하는 지문 등으로 중·상위권의 변별력을 확보했다.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어영역은 교육과정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 배경지식 유무에 따라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소재를 찾아 출제했다”면서 “수학과 탐구영역에서는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으며 영어영역은 다양한 소재와 지문, 자료를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 난도가 낮아졌다. 그러면서도 BIS 자기자본비율과 바젤협약을 소재로 한 경제 지문과 고전시가 지문의 해석이 까다로웠던 것으로 평가됐다. 수학영역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고난도 문제는 다소 쉬워졌으나 중간 난도의 비중이 커져 중위권 수험생들이 고전했을 것으로 보인다. 영어영역은 평이한 지문이 많고 신유형의 문제가 없어 1등급 비율이 6%를 넘을 것으로 예측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문제 및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는다. 확정된 정답은 26일, 개별 성적은 다음달 4일 발표된다. 올해 수능 지원자는 54만 8734명이었으나 1교시 국어영역 결시율이 10.14%(5만 5414명), 3교시 영어영역 결시율이 11.16%(6만 578명)에 달해 실제 응시자는 49만명가량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수능 응시자가 50만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9-11-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