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달라…해명 불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해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