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 전설의 레이저 빼닮은 폴더블폰으로 삼성에 도전장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토로라, 폴더블폰으로 컴백 모토롤라가 14일(현지시간) 공개한 폴더블폰. 이 회사의 상징적 제품인 레이저(Razr)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모습이 눈에 띈다. 2019.11.14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토로라, 폴더블폰으로 컴백
모토롤라가 14일(현지시간) 공개한 폴더블폰. 이 회사의 상징적 제품인 레이저(Razr)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모습이 눈에 띈다. 2019.11.14
AP 연합뉴스

모토로라가 트레이드 마크인 피처폰 ‘레이저’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도 갤럭시 폴드에 이어 차기 폴더블폰을 비슷한 디자인으로 낼 예정이어서 두 기업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4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모토로라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13일(현지시간) 오후 폴더블폰 ‘모토로라 레이저’를 공개했다.

이 폴더블폰의 외형은 펼쳤을 때 전체가 하나의 화면이 되는 것 외에는 과거 모토로라 피처폰 형태 그대로다.
모토로라의 폴더블폰 2019.11.14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토로라의 폴더블폰
2019.11.14
AP 연합뉴스

기존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화웨이 메이트X가 세로 방향을 축으로 해 접히는 것과 달리 가로 방향을 축으로 디스플레이가 안으로 접힌다. 조개껍데기처럼 여닫힌다는 뜻에서 ‘클램셸’(clamshell) 디자인으로 불린다.

디스플레이를 펼쳤을 때 6.2인치 화면이고, 21대 9 화면비다. 접었을 때는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2.7인치 외부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모토로라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에 완전히 자신한다”며 “스마트폰의 평균 수명(2∼3년) 정도를 충분히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T매체 더 버지는 “모토로라 폴더블폰을 펼쳤을 때 주름을 찾아볼 수 없다”며 “접었을 때는 기존 모토로라의 레이저폰처럼 디스플레이 사이 간격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굉장히 인상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더 버지는 “특히 전화를 끊을 때 디스플레이를 위에서 아래로 접어 닫는 경험이 즐겁다”며 “예전 플립폰의 방식을 유지한 것이 훌륭하다”고 부연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다만 세부 사양은 ‘플래그십폰’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다. 모토로라는 배터리 최적화 등을 이유로 프리미엄폰에 주로 쓰이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 대신 사양이 더 낮은 스냅드래곤 710 프로세서를 썼고, 카메라도 후면 16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 렌즈를 적용했다.

모토로라 폴더블폰은 가격이 1500달러(약 175만원)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239만원), 화웨이 메이트X(약 280만원)보다 낮다.

사전예약은 12월 26일부터 시작하며, 내년 1월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단독 출시 예정이다.

삼성전자도 비슷한 형태의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클램셸 형태의 폴더블폰 디자인을 선보였다. 접으면 정사각형 형태가 된다. 업계에서는 삼성이 내년 초 이 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