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해변 라 펠로사, 입장료 받게 된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반 약한 해변 보존 필요... 하루 1500명 입장료 4유로
라 펠로사 해변 위키미디어

▲ 라 펠로사 해변
위키미디어

완벽한 백사장과 청록색 바다, 아름다운 주변 환경 덕분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 중 하나로 꼽히는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의 라 펠로사 해변이 앞으로는 제한된 방문객만 입장료를 받고 허가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사르디니아 스틴티노 시의회는 해변을 보존하기 위한 방문자 수 제한과 티켓팅 시스템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내년 성수기부터는 이 해변에 하루 1500명만 입장할 수 있으며, 들어가기 위해 4유로(약 5150원) 안팎의 돈을 내고 표를 사야 한다. 방문객은 이탈리아 방문 기간 중 일부만 라 펠로사 해변에 들어갈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에게는 ‘모두에게, 하지만 한 번만’이라는 표어가 있다”면서 “만일 7일 여행을 왔다면 아마 2~3일 해변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 이런 결정은 해변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안토니오 디아나 시장은 “이 해변은 사르디니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해변으로 모든 사람들이 오고싶어 한다”면서 “하지만 지질학적 상태가 매우 불안정하기 때문에 이런 조치를 통해 미래를 보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여름 동안 이 해변에는 하루 6000명이 방문했다. CNN은 이곳이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해변으로 알려져 지나치게 많은 방문객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최근엔 이 곳의 모래를 기념품으로 삼아 가져가는 걸 금지했는데, 지난 8월 프랑스인 부부가 이를 어기고 모래를 훔치다 적발돼 6년형을 복역하고 있다.

시 당국은 사람들로 붐비는 이 해변을 보존하기 위한 활동을 12년간 해왔다. 연약한 모래언덕은 로프로 막아 놨고 2017년부터는 흡연과 상행위를 금지했다. 1950년에 건설된 사구를 가로지르는 도로도 철거했으며 인근 주민이 만든 개인 정원도 없앴다. 이번 조치도 의회가 해변을 500년 이상 보존하기 위해 의뢰한 연구용역의 결과 중 하나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