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이슬라믹 지하드 교전 이틀만에 정전 합의…사망자 34명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 “고요엔 고요로 응답”
13일 아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이슬라믹 지하드’ 대원 압둘라 알벨베시의 장례식에서 유족들이 슬퍼하고 있다. 가자지구 AP 연합뉴스

▲ 13일 아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이슬라믹 지하드’ 대원 압둘라 알벨베시의 장례식에서 유족들이 슬퍼하고 있다. 가자지구 AP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무장정파가 교전 48시간 만에 정전에 전격 합의했다. 이틀간 교전이 이어지며 가자지구에서는 34명이 사망했다.

알자지라 등 외신은 14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이슬라믹 지하드’가 이날 오전 5시 30분(현지시간)을 기해 이스라엘에 대한 발포를 중지했다고 전했다. 무사브 알브라임 이슬라믹 지하드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이집트의 중재 아래 휴전이 개시됐다”면서 “팔레스타인 저항 세력들을 대표한 이슬라믹 지하드의 조건을 이스라엘이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이 제안한 조건은 팔레스타인 무장대원의 표적 살해와 가자지구 국경 지역에서 매주 열리는 팔레스타인 시위를 겨냥한 발포를 중지하라는 것이다. 로이터는 이집트 관리를 인용해 양측의 휴전 합의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슬라믹 지하드가 휴전을 발표하자 이스라엘 외교장관인 이스라엘 카츠는 현지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무장대원들이 국경을 넘는 공격을 멈춘다면 이에 상응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면서 “고요에는 고요로 응답할 것”이라고 말해 휴전이 성립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다만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든 다른 어디에서든 이스라엘을 해치려고 하는 사람들을 타격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여 이번 정전 합의가 상황에 따라 무효가 될 수도 있음을 경고했다.

지난 12일 이스라엘이 이슬라믹 지하드의 고위 사령관인 바하 아부 알아타를 살해한 것이 발단이 돼 이틀간 무력충돌이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일가족 6명을 포함해 34명이 사망했다. 이 중에는 7살 난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명의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측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이 발사한 수백 발의 로켓포 공격으로 남부의 상당 지역이 마비됐으며 약 50여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13일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한 7살 아미르 아이야드의 주검이 옮겨지고 있다. 가자지구 AP 연합뉴스

▲ 13일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한 7살 아미르 아이야드의 주검이 옮겨지고 있다. 가자지구 AP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 내부에서는 안보 이슈로 관심이 옮겨감에 따라 집권당인 보수 성향 리쿠드당과 중도정당 청백당의 연정 협상에 순풍이 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지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날 “가자지구의 긴장 고조는 ‘통합정부’의 가능성을 높였다”면서 청백당이 소수파인 아랍계 정당과 협력할 여지가 적어졌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정치적으로 위기에 몰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안보 이슈를 부각하려는 노림수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지난 9월 총선 이후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된 네타냐후가 연정 구성에 실패하면서 연정 구성권은 청백당의 베니 간츠 대표에게로 넘어갔다. 간츠 대표는 비리 혐의를 받는 네타냐후 총리와는 손잡을 수 없다며 리쿠드당과의 대연정을 거부해오고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