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 선발인원도, 수능 응시인원도 ‘역대 최저’ … 상위권 변수 클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이 후배 학생들의 응원을 받으며 수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1.14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이 후배 학생들의 응원을 받으며 수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1.14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2020년도 수학능력시험 이후의 대학 입시는 ‘역대 최저 정시모집 비율’과 ‘역대 최소 수능 응시 인원’이라는 점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도 대입에서 이른바 ‘정시 30% 룰(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이 적용되는 데 앞서 올해 대입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 수시모집의 영향력이 가장 큰 대입이자 학령인구 감소의 여파가 가장 크게 드러나는 대입이 될 전망이다.

2020년도 수능 지원자는 54만 8734명으로, 1교시 국어영역 결시율이 지난해 10%에 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응시 인원은 48~49만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도 55만 2297명, 2018년도 53만 1327명, 2019년도 53만 220명 등 학령인구 감소와 수능의 영향력 약화에 따라 응시 인원은 매년 줄어들었지만, 올해는 감소 폭이 커 처음으로 40만명대로 떨어지게 되는 셈이다. 2020년도 대입에서 4년제 대학은 전체 정원의 22.7%(7만 9090명)을 수능 위주 전형(정시)으로 선발할 계획으로, 2019년도보다 3882명이 줄었다. 이들 대학들이 2021년도 대입에서부터 정시를 소폭 확대(정시 비율 23.0%)할 방침이어서 올해 대입은 수시·정시 체제가 도입된 뒤 ‘정시 비율 역대 최소’로 기록되게 됐다.

수능 응시인원의 감소 폭이 정시 선발인원 감소 폭을 상쇄하면서 표면적으로는 경쟁률 하락으로 이어진다. 또 서울 소재 주요 15개 대학정시 비율이 27.5%로 전년 대비 2.4% 늘어났다는 점은 ‘정시파’ 상위권 학생들에게는 호재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역대 최대 비율’인 수시모집으로 재학생들이 빠져나간 반면 지난해 ‘불수능’의 여파로 졸업생이 증가하면서 상위권에서의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수능 지원자 중 재학생은 39만 4024명으로 전년 대비 5만 4087명이 감소한 반면, 졸업생은 6789명이 증가한 14만 2271명으로 전체 수능 지원자의 25.7%에 달한다.

졸업생들은 이번 수능이 2009 개정교육과정이 적용되는 마지막 수능이라는 점에서 전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상위권 대학을 노리는 졸업생들의 강세가 올해 특히 두드러질 가능성이 크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전체 응시자 수의 감소와 상위권 대학의 정시모집 인원 증가가 맞물리면서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의 권역대별로 수험생들의 연쇄 이동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내가 지원할 수 있는 대학들 뿐 아니라 상향·하향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의 모집인원 변화 역시 체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