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의 아시아나, 붉은 꺾쇠 뺀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몽규 회장, 새 브랜드 제작 지시…이름 유지하되 HDC 붙일 가능성
주인이 바뀔 아시아나항공의 새 모습은 어떻게 달라질까. 일단 기업의 얼굴 격인 ‘기업이미지’(CI) 변화는 확실하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지난 12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실무진을 불러 새로운 아시아나의 브랜드를 제작하라고 지시했다.

아시아나는 1988년 창립 이후 색동저고리를 입은 여인을 형상화한 CI를 썼다. 2006년 2월부터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창립 60년을 맞아 그룹 CI로 도입한 도입한 날개 형상의 붉은 꺾쇠(오른쪽) 마크를 CI에 사용했다. 금호그룹의 마크인 데다 상표권 사용료료 월별 연결 매출액의 0.2%를 금호에 내야 하므로 붉은 꺾쇠는 아시아나 브랜드에서 빠질 수밖에 없다.

정 회장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나가 그간 좋은 브랜드 가치를 쌓아 왔기 때문에 현재까지 아시아나의 이름을 바꿀 생각은 없다”며 “HDC(왼쪽)와 아시아나 양쪽 모두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에서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아시아나’라는 이름은 유지하되 HDC를 붙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HDC그룹은 지난해 5월 지주사 출범 이후 현대산업개발그룹이던 그룹 명칭을 HDC그룹으로 바꾸면서 ‘부동산114’를 제외한 모든 계열사 사명에 ‘HDC’ 붙여 사용하고 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11-1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