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정동력 살리려 리허설 없이 직접 소통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0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운홀 미팅’의 정치학 준비는
19일 ‘국민과의 대화’ 사회는 배철수

‘조국사태’ 사과… 국민 지지 구할 듯
DJ 적극 활용·MB 역효과 ‘양날의 칼’
MBC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홈페이지 캡쳐

▲ MBC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홈페이지 캡쳐

고대 그리스 민주주의의 상징인 ‘아고라’(광장)의 변형인 ‘타운홀 미팅’은 계급장을 떼고 수평적 관계에서 질의 응답을 거치기에 국정 현안에 대한 내공부터 성격까지 고스란히 드러난다. 집권 후반기 국정 기조를 ‘소통’으로 잡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패널 300명의 궁금증에 답하는 생방송 ‘2019 국민과의 대화’에 관심이 쏠리는 까닭이다.

문 대통령은 13일 별도 공개 일정을 잡지 않은 가운데 엿새 앞으로 다가온 이 일정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TV토론 때도 리허설을 꺼렸고, 이번에도 없다”며 “연설기획비서관실 등에서 예상 질문에 대한 답변을 만들겠지만 어디까지나 참고일 뿐, 대부분은 대통령의 평소 철학과 순발력에서 나올 것”이라고 했다. MBC는 이날 방송인 배철수씨를 사회자로 낙점했다.

리스크를 감수하고 직접 소통을 택한 것은 후반기 국정운영 동력을 살려가려면 국민 지지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 심경을 밝히고 사과할 기회를 가지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정치인 중 문 대통령만큼 설득력 있는 캐릭터도 드문데 직접 소통 기회가 부족했다”며 “조 전 장관을 왜 선택해야 했는지, 국론 분열을 지켜보면서 든 생각과 진솔한 사과 등이 자연스럽게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타운홀 미팅은 ‘양날의 칼’이다. 대표적 실패 사례로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꼽힌다. 집권 초 ‘광우병 파동’으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한 이 대통령은 취임 6개월 만에 국민 앞에 나섰지만, 패널 선정에 청와대가 개입하고 질문지 검열 의혹까지 제기됐다. 타운홀 미팅은 위험 요인을 품고 있기 때문에 절실함과 설득력이 뒷받침돼야만 성과를 거둘 수 있다. 외환위기 상황에서 집권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임기 중 3차례 국민과의 대화를 적극 활용하며 경제 개혁과 고통 분담을 요구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11-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