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취업자 41만 9000명↑… 제조업 19개월째↓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0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률 23년 만에 최고… 40대 14만여명↓
60대 41만 7000명↑… 재정일자리 영향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전시부스를 둘러 보고 있다.  2019.10.2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전시부스를 둘러 보고 있다.
2019.10.2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10월 취업자 수가 41만 9000명 증가했다. 고용률(61.7%)은 23년 만에 가장 높았고, 실업률(3.0%)은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비스업과 60대 이상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늘었지만 고용 시장의 중추인 제조업과 40대의 취업자 감소가 계속됐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50만 9000명으로 지난해 10월(2709만명)보다 41만 9000명 증가했다. 이번 취업자 증가 폭은 8월(45만 2000명)에는 못 미치지만 9월(34만 8000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만명대 이상이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취업자가 15만 1000명 늘었다. 숙박·음식점업(11만 2000명),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9만 6000명) 등도 크게 증가했다.

다만 제조업은 10월에도 취업자가 8만 1000명 줄어들며 19개월 째 감소세가 지속됐다. 반도체 등 전자부품과 전기 장비산업의 부진 탓으로 풀이된다. 건설경기 부진으로 건설업 취업자 수도 5만 1000명 줄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41만 7000명), 50대(10만 8000명), 20대(8만 7000명) 등에서 늘어난 반면 40대(-14만 6000명)와 30대(-5만명)는 줄었다. 60대 이상 취업자 수 증가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2년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사회복지서비스업과 60세 이상을 중심으로 고용상황이 나아진 것은 노인을 대상으로 한 정부의 재정 일자리가 취업자 수 증가를 견인했다는 뜻이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40대는 인구 증감을 고려해도 고용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고용이 감소한 영향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11-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