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고 넉 달 만에… 톨게이트 노조·이강래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노총·도공 이르면 내일쯤 협상 시작
李사장, 지속적인 교섭 요구에 처음 화답
‘1억 손배소’ 등 변수 많아 예단 어려워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하라”… 종교계 오체투지 톨게이트 해고 수납 노동자들과 기독교, 천주교, 불교 등 3대 종교인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수납 노동자들에 대한 한국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오체투지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청와대 앞까지 6㎞가량 행진을 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하라”… 종교계 오체투지
톨게이트 해고 수납 노동자들과 기독교, 천주교, 불교 등 3대 종교인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수납 노동자들에 대한 한국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오체투지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청와대 앞까지 6㎞가량 행진을 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65일째 점거 농성 중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과 처음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는다. 해고된 지 넉 달 만이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톨게이트 노조가 속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도로공사와 이르면 15일쯤 사태 해결을 위한 협상을 시작한다. 지난 7월 1일자로 해고된 요금 수납 노동자들은 지속적으로 이 사장과의 교섭을 요구해 왔다. 이 사장이 협상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협상 테이블에는 이 사장,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위원장, 요금 수납 노동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톨게이트 노조 관계자는 “노동자들의 지속적인 교섭 요구에 처음 답변이 온 것”이라며 “노사 교섭을 전제로 한 협상을 하고자 시기와 장소 등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도로공사가 지난달 22일 점거 농성 중인 노동자 등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는 등 변수가 많아 협상이 원만하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전국 350여개 도로공사 영업소에서 일하는 수납 노동자 1500여명은 지난 7월 자회사가 출범하면서 해고됐다. 도로공사 측은 모든 수납원들을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시키려 했지만 노동자들은 사측에 직접고용을 요구했다. 도로공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자회사로 가지 않은 노동자들을 해고했다.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대법원은 지난 8월 일부 해고자들이 낸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 상고심에서 도로공사가 수납원들을 직접고용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이후 노동자들이 “판결 취지는 1500여명 모두에게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도로공사는 “남은 재판 결과는 대법원 판결과 다를 수 있다”며 1500여명 중 일부만 직접고용했다. 이에 노동자들은 도공 본사를 점거했다.

지난달에는 한국노총 소속 노동자 1000여명이 을지로위원회가 내놓은 ‘조건부 직접고용’ 중재안을 받아들여 회사로 복귀했지만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 200여명은 중재안을 거부하고 점거 농성을 이어 왔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11-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