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빨리 들어와!’ 강풍에 대피하는 사람들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일 오후 1시를 기해 강원 동해안에 강풍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강릉시 경포해변을 찾은 사람들이 부스 안으로 몸을 피하고 있다.

해경은 기상악화에 따라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