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년 만에 가장 추운 수능일…따뜻하게 입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촉촉하게 내리는 가을비 ‘수능 한파’ 가을비가 내린 1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11.1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촉촉하게 내리는 가을비 ‘수능 한파’
가을비가 내린 1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11.13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맹추위가 예상된다. 서울은 5년 만에 가장 추운 수능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험생들은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어 체온을 조절하는 것이 좋겠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해상으로 남하해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새벽부터 아침 사이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에는 5㎜ 미만의 비 또는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아침 기온은 -7도∼7도로 12일(-1∼11도)은 물론 평년(-1∼8도)보다도 뚝 떨어지겠다.
어디 보자, 내가 시험실 배치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 대구 달서구 경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과 학부모가 수능 시험장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2019.11.1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디 보자, 내가 시험실 배치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 대구 달서구 경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과 학부모가 수능 시험장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2019.11.13
뉴스1

서울의 최저 기온은 -3도로, 예보대로라면 최저기온이 -3.1도를 기록한 2014년 이후 가장 추운 수능일이 되겠다.

인천은 -1도, 수원은 -2도, 춘천은 -4도로 작년보다는 춥고 재작년인 2017년보다는 기온이 비슷하거나 높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5∼10도 더 낮겠다.

서울의 아침 체감 기온은 -9도, 춘천은 -8도, 강릉 -4도, 대전·청주 -5도, 전주 -1도, 대구 -3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도 3∼12도로 평년(11∼17도)보다 낮겠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