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한·아세안 교역액 30년 만에 20배 증가”…아리랑TV 특별대담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아리랑TV ‘더 포인트’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특집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아리랑TV 제공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아리랑TV ‘더 포인트’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특집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아리랑TV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아세안 국가들과의 관계 강화를 강조했다.

강 장관은 아리랑TV ‘더 포인트’(The Point)’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특집’에 출연해 “한·아세안 교역액은 30년 전에 비해 20배, 인적 교류는 30배 이상 증가했다”면서 “현재 가장 가까운 이웃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외교부 아세안국 및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을 중심으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면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양측 관계를 전면 업그레이드하는 핵심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매년 많은 한국인들이 아세안을 방문하고, 많은 아세안 국민들이 한국에서 공부하거나 일하고 있으며 한류의 확산으로 인해 한국문화에 익숙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 서로에 대한 이해는 일부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상호 방문, 문화 교류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이 서로의 문화, 소식에 자주 노출됨으로써 서로 잘 이해하게 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국민 간 교량 역할을 담당해주는 아리랑 TV를 비롯한 언론계의 역할이 막중한 바 한·아세안 관계에 관심을 갖고 자주 다뤄주길 바란다”며 당부했다.

특히 강 장관은 이번에 처음 개최되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대해 강조했다. 한·메콩 정상회의는 한국과 메콩강을 끼고 있는 미얀마,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5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회의다.

한국과 메콩 국가들은 2011년 최초 개최한 한·메콩 외교 장관회의에서 양측의 협력 비전이 담긴 ‘한강선언’을 채택하며 처음으로 뜻을 모았으며 이후 8번의 외교장관회의를 이어오다 올해 정상회의로 격상됐다.

강 장관은 “메콩 지역은 중국, 인도, 아세안을 잇는 지리적 요충지면서 아시아 내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으로, 중국·일본·미국을 위시한 주요국들이 진출하고자 하는 지역”이라면서 “아세안 통합의 가장 큰 과제 중 하나가 아세안 선발 6개국과 메콩 유역 4개국 간 개발격차를 줄이는 것임에 따라 우리 정부도 한-메콩 협력 강화를 통해 아세안 공동체의 발전 노력을 지원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의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14일 오후 10시 30분에 아리랑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