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종가 미국 또 꺾었다…슈퍼라운드 5-1 승리

입력 : ㅣ 수정 : 2019-11-11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전 8-0 승리 이어 2대회 연속 미국 제압
양현종의 역투·김재환 3점 홈런이 승리 견인
도쿄돔에서 역투하는 양현종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돔에서 역투하는 양현종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11 연합뉴스

한국 야구대표팀이 야구의 종가 미국을 누르고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선발 투수 양현종의 1실점 역투와 김재환의 결승 3점 홈런, 김하성과 이정후의 연속 타점에 힘 입어 미국을 5-1로 제쳤다.

한국은 4년 전 이 대회 결승에서 미국을 8-0으로 완파하고 초대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2회 대회 연속 미국을 제압했다.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둬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조 2위 호주에 거둔 1승을 보태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승으로 멕시코와 더불어 공동 1위에 올랐다.

A조 2위로 조 1위 멕시코에 당한 1패를 안고 올라온 미국은 합산 성적 2패를 기록했다.
한국,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승리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5-1로 첫 승리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경기 종료 뒤 WBSC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대표팀 사진. 2019.11.11  WBSC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승리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5-1로 첫 승리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경기 종료 뒤 WBSC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대표팀 사진. 2019.11.11
WBSC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한국은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호주, 대만보다 나은 성적을 올리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다.

승부처는 1회였다. 양현종은 1회 초 1사 만루 위기에서 삼진 2개로 고비를 넘었다.

김재환은 1회 말 미국 우완 선발 투수 코디 폰스의 2구째 몸쪽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직선타로 넘어가는 비거리 120m짜리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번 대회 4경기 만에 나온 한국 대표팀의 첫 홈런이었다.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선발 양현종은 6회 선두 타자 루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1점을 줬다.

이어 두 타자를 삼진으로 낚은 뒤 코너 채섬에게 좌전 안타, 조던 아델에게 좌선상 2루타를 맞고 2사 2, 3루 동점 위기에서 마운드를 이영하에게 넘겼다.

이영하가 봄을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내면서 한국의 두 번째 위기와 양현종의 추가 실점 위기가 동시에 마무리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미국을 5-1로 제친 뒤 한데 모여 셀피를 찍으며 즐거워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미국을 5-1로 제친 뒤 한데 모여 셀피를 찍으며 즐거워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미국 불펜에 막혀 추가 점수를 좀처럼 못 내던 한국은 7회 말 천금 같은 추가점을 얻었다.

2사 1루에서 김하성의 뜬공을 미국 중견수 드루 워터스가 판단 실수로 못 잡은 사이 안타로 출루한 박민우가 홈으로 쇄도해 쐐기를 박았다.

곧바로 이정후가 바뀐 왼손 투수 케일럽 티엘바에게서 좌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날려 점수를 5-1로 벌렸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나란히 4타수 3안타를 치고 타점 1개씩을 올려 승리의 수훈갑 노릇을 했다.

한국은 12일 오후 7시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슈퍼라운드 2차전을 벌인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패의 대만을 물리치면 한국은 올림픽 출전권에 더욱 가까워진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