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에서 법적 사망자 된 그녀에게 일어난 일

입력 : ㅣ 수정 : 2019-11-17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보장 급여, 은행 카드 막혀... ‘부활’에 45일
미국 사회보장제 수급 카드 위키미디어

▲ 미국 사회보장제 수급 카드
위키미디어

미국 텍사스주 매그놀리아에 사는 셰리 엘리스(73)는 월그린마트에서 결제를 하던 중 은행카드 승인이 거부됐다. 만든 지 3개월 밖에 안 된 카드라서 그는 이상하다고 생각해 은행에 갔다. 은행에서 그는 자신이 법적으로 사망자가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핼러윈 다음날이었다.


엘리스는 10일(현지시간) CNN에 “내 카드가 모든 곳에서 거절돼 연료를 살 수도, 음식을 살 돈을 뽑을 수도 없고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면서 “내가 이를 알아채기 전 얼마나 오래 죽은 사람으로 돼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미 사회보장국 감사관실은 2016년 사회보장국이 한 달에 1000건에 육박하는 오인 사망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또 이런 ‘잘못된 죽음’이 엘리스와 같은 사람들의 혜택을 종료시켜 심각한 재정난과 고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엘리스는 사회보장 지급수표와 의료보험 등에 제동이 걸렸다. 그는 혈압과 위·심장에 문제가 있어 10가지 약을 복용하는데 심장약은 보험이 없으면 1400달러(약 160만원)가 든다. 그는 “노인 의료보장 측에서는 사회보장국이 나를 부활시킬 때까지 아무것도 해 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엘리스는 자신의 사망 소식을 들은 뒤 집에서 가까운 사회보장국 사무실에 찾아가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그는 “노인 의료보장 사무실은 나를 되살리기 위해 45일이 필요하다고 했다”면서 “나는 몇 주간 어정쩡한 상태로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사나 약사에게 자신이 살아있다고 밝혔지만 그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살아있지만 세상에서 죽은 존재라는 건 외롭다”고 말했다.

10년간 엘리스와 함께 한 남편 브라이언은 자신들의 삶이 사회보장 지급수표에 의존한 고된 삶이었다고 말했다. 엘리스는 현지 방송사에 전화를 걸어 사연을 전했고 그 결과 은행카드와 사회보장이 부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엘리스는 아직도 자신이 아직 법적으로 죽어 있는지, 부활했는지를 11일까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