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리옹 2대학 남학생 구내식당에서 분신 재정적 어려움 비관한 뒤

입력 : ㅣ 수정 : 2019-11-10 0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22세 대학생이 학교 구내식당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여 전신의 90% 화상을 입고 위독한 상태다. 분신을 시도한 이유가 재정적인 문제를 비관한 탓으로 보여 파장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리옹 2대학에 재학 중인 이 남성은 몇 시간 전 페이스북에 한달에 450 유로(약 57만원)로 살아가야 하는 재정적 부담을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다는 글을 올린 뒤 이 대학의 학생들로 붐비는 구내식당에서 분신을 시도했다고 영국 BBC가 9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해 두 전임 대통령, 극우 지도자 마린 르펜은 물론 유럽연합(EU) 조차 “날 죽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들을 갈라놓는 파시즘의 발호와 불평등을 낳는 자유주의에 반대해 싸우자”고 촉구한 뒤 “우리 모두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만든 지도자들을 비판하고, 두려움을 불러일으키려는 르펜과 (미디어) 편집자들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소방관은 그의 상태에 대해 전신의 90%가 화상을 입었다고 전했으며 구내식당을 택한 곳은 일종의 “정치적 공간”으로 여겼던 것 같다고 했다.

여자친구가 분신하겠다는 그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당국에 미리 신고했지만 이런 불상사를 막지는 못했다. 학생 단체인 프랑스 남부 교육과 연대는 성명을 내고 “학생들의 삶이 경각에 처해 있다”며 “그의 행동이 그저 환멸 때문만으로 국한되면 안된다”고 밝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