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메르켈 “높아 무너지지 않는 장벽은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0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현지시간)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진행된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공연이 한창 펼쳐지고 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

▲ 9일(현지시간)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진행된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공연이 한창 펼쳐지고 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

“높아서 무너지지 않는 장벽은 없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일인 9일(현지시간) “장벽의 붕괴는 자유를 제약하고 사람들을 못 들어가게 하는 장벽이 너무 높고 두껍더라도 결국 뚫린다는 가르침을 준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 기념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 “장벽이 무너지기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누구도 이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베를린 장벽의 붕괴 기념일이 행복한 순간의 기억이지만, 한편으로 현재 마주하고 있는 증오와 인종차별, 반(反)유대주의에 맞서야 한다는 점을 일깨워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은 민주주의와 자유, 인권, 관용을 지켜내야 한다”면서 “이런 가치는 항상 존중되고 보호되어야 한다. 자유는 당연히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서 지역 모두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옛 서독지역 함부르크에서 1954년 태어나 생후 3개월 만에 목사인 아버지를 따라 동독으로 이주했던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려다 동독 경비병의 총격에 숨진 동독 시민들을 추모했다.

특히 메르켈 총리는 이날 일간 쥐트도이체 차이퉁과의 인터뷰에서 옛 동독과 서독지역의 격차 해소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격차를 해소하는 데 반세기가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동유럽에서 평화혁명을 이뤄낸 폴란드와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의 자유에 대한 의지와 용기가 없었다면, 독일 통일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나라의 정상도 기념식에 참석했음은 물론이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또 저녁 옛 동독과 옛 서독의 경계에 위치해 있는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열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행사 도중 “미국이 국가 이기주의에 맞서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한 존중받는 동반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1987년 6월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이 서베를린을 찾아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장벽을 무너뜨리자”고 연설했던 것을 상기시키며 “이 외침을 여전히 듣고 있다”고 말했다.

브란덴부르크문에서는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 공연이 진행됐는데 세계적인 지휘자인 다니엘 바렌보임의 지휘 아래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심포니가 연주하고, 독일의 유명 뮤지션들도 출연한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도 참석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