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에서 열린 홍콩 민주화 지지 시위

입력 : ㅣ 수정 : 2019-11-09 2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도 지금의 홍콩처럼 과거 고통 겪어”
“유엔 인권이사국 한국, 침묵하지 말아야”
중국인 유학생들은 홍콩 시위 규탄 집회
홍콩 곳곳에서 수천명 이상의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지난 8일 시위 현장 인근에서 숨진 대학생 차우츠록씨에 대한 촛불 추모 행사가 열렸다. 추모 시위 참석자들은 차우씨의 사망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9.11.8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곳곳에서 수천명 이상의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지난 8일 시위 현장 인근에서 숨진 대학생 차우츠록씨에 대한 촛불 추모 행사가 열렸다. 추모 시위 참석자들은 차우씨의 사망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9.11.8
AFP 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가 8개월째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에서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홍콩인들은 과거 한국이 민주화 투쟁을 겪은 일을 상기시키며 홍콩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시민단체는 한국 정부가 홍콩 시위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시민모임’(시민모임) 50여명은 9일 오후 4시쯤부터 홍대입구역 7번 출구 앞 광장에 모여 “홍콩과 중국 정부는 국가폭력을 중단하고, 한국 정부는 홍콩 인권침해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홍콩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민간인권전선’의 얀 호 라이 부의장도 참석해 발언했다.

윤지영 나눔문화 팀장은 “홍콩 경찰이 최루탄과 물대포, 진압봉, 검거용 실탄을 사용하면서 시위도 과격해지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며 “최근 두 달 동안만 고등학생이 가슴에 실탄을 맞거나 기자가 눈에 고무탄을 맞아 실명하고, 8일에는 과기대생이 숨지는 등 폭력 사례가 발생했다”고 홍콩 정부를 규탄했다.
숨진 대학생 추모하는 홍콩 시민들 8일 홍콩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밝히며 시위현장 근처에서 추락사한 대학생 차우츠록을 추모하고 있다. 차우는 지난 4일 시위현장 부근의 주차장에서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친 후 이날 사망했다. 2019.11.9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숨진 대학생 추모하는 홍콩 시민들
8일 홍콩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밝히며 시위현장 근처에서 추락사한 대학생 차우츠록을 추모하고 있다. 차우는 지난 4일 시위현장 부근의 주차장에서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친 후 이날 사망했다. 2019.11.9
AFP 연합뉴스

검은 옷을 입고 단상에 오른 얀 호 라이 부의장은 한국도 비슷한 민주화 투쟁을 거쳤다는 것을 언급하면서 “1980년대 한국에서 시위에 참가한 학생이 최루탄에 맞아 사망했던 것을 떠올렸다”며 “한국도 지금의 홍콩처럼 과거 고통을 겪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홍콩에 와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어 “시위 장면을 접한 분들은 우리가 격렬하고 폭력적이라고 느꼈을 수 있지만, 우리는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민주적 직접선거”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 정부에도 관심을 촉구하면서 “홍콩의 항쟁은 홍콩만의 싸움이 아니라 전 세계의 자유와 민주를 위해 싸우는 모든 이들의 싸움”이라며 “당장의 경제적 이익만을 생각하기보다는 모두의 자유와 민주를 위해 홍콩에 관심을 가져주면 감사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홍콩 시위대 향해 총 겨눈 경찰 지난 4일 홍콩 시위 현장 부근의 주차장에서 추락해 다친 홍콩과기대학 2학년 학생 차우츠록이 8일(현지시간) 숨진 가운데 9일 경찰이 차우를 추모하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2019.11.9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시위대 향해 총 겨눈 경찰
지난 4일 홍콩 시위 현장 부근의 주차장에서 추락해 다친 홍콩과기대학 2학년 학생 차우츠록이 8일(현지시간) 숨진 가운데 9일 경찰이 차우를 추모하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2019.11.9 AP 연합뉴스

시민모임은 성명서를 통해 한국 정부의 역할을 다시금 촉구했다. 이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6·10 민주항쟁을 언급하며 “군부독재 시절 국제사회가 한국의 민주화 운동에 관심과 지지를 보낸 것처럼 한국도 침묵하지 말아달라”며 “한국 정부가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는 건 유엔(UN)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호소했다.

홍대입구역 3번 출구 앞에서는 중국인들이 상반된 성격의 집회를 열었다. 중국인 유학생들이 모인 이 집회에서는 홍콩 시위대가 폭력 시위에 나서고 있으며 이들이 시위를 그만두고 ‘하나의 중국’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참가자들은 “홍콩 경찰이 정당하게 법을 집행했다”고 지지하는 한편 “이미 세계 여러 나라에 복면금지법이 있다”며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 방침을 두둔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