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佛 문화부 간부, 여성들에 이뇨제 먹여 방뇨하는 모습 지켜봐

입력 : ㅣ 수정 : 2019-11-09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문화부가 입주해 있는 팔레스 파리의 주랑(柱廊). AFP 자료사진

▲ 프랑스 문화부가 입주해 있는 팔레스 파리의 주랑(柱廊).
AFP 자료사진

프랑스 문화부의 고위 간부가 10년 가까이 면접을 보러온 200명 이상의 여성들에게 이뇨제를 몰래 먹인 뒤 이들이 용변을 보는 장면을 훔쳐 본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의 남성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이런 엽기적인 행각을 벌였으며 휴대전화를 책상 아래로 내려뜨려 여인들의 다리 사이를 찍기도 해 성폭력과 약물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고 영국 BBC가 8일(현지시간) 법원 소식통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간 리베라시옹은 다섯 여성이 면접 도중 차나 커피를 마시면서 얘기하자는 제안을 받은 뒤 그의 안내로 걸어서 인류유산 등을 돌아봤다고 털어놓았다고 보도했다.

차나 커피에는 이뇨제가 들어가 있었다. 용변을 참을 수 없다고 하자 이 남자는 센 강 제방 아래로 데려가 자신의 코트로 가려줄테니 일을 보라고 했다. 한 여성은 “바닥에 일을 보는데 그의 발치였다. 수치심을 느끼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다른 여성은 그와 만난 뒤 병원에 입원해 요도 감염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리베라시옹은 이 간부가 엑셀 프로그램으로 여성들에게 일어난 일을 자세히 적어두었다고 보도했다. 흉측한 사건 전모는 자신의 하반신이 몰래 찍힌 사진이 있음을 안 여성이 상관에게 그를 고발해 드러났다.

문화부는 경찰에 신고했고, 그의 컴퓨터에 목표로 삼은 여성들에 대해 상세히 적힌 내용이 발견됐다. 지난해 10월 정직된 뒤 3개월 지나 해고됐고, 곧바로 검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문화부는 곧바로 윤리위원회 심의에 들어갔다고 해명했지만 두 여성은 리베라시옹에 누구도 자신들의 고발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