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매출, 용인 카페거리 줄고 성수동 늘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09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수동 블루보틀의 바리스타가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리고 있다. 블루보틀코리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성수동 블루보틀의 바리스타가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리고 있다. 블루보틀코리아 제공

‘카페거리’로 유명한 경기 용인 보정동 커피전문점들의 지난 7월 기준 월 평균 매출액이 1년 전보다 줄어든 반면, ‘뜨는 상권’인 서울 성수동의 커피전문점 매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커피 전문점 현황과 시장 여건’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용인 보정동 상권의 월 평균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했다. 제주 용두암 해변도로와 강릉 안목해변은 각각 36.6%, 13.1% 줄었다. 이는 KB부동산 리브온이 주요 상권 6곳의 커피전문점 상권을 분석한 결과다.

경영연구소는 “수요 감소, 매장수 증가, 경쟁 상권 등장 등으로 영업여건이 악화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수요는 그대로인데 커피전문점 매장 수가 증가한 서울 강남역(메가박스 방향) 상권 매출 역시 1% 감소했다.

반면 특색있는 카페와 미국 고급 커피 전문점 ‘블루보틀’ 개점 등으로 주목을 받은 성수동 상권은 월 평균 매출이 28.7% 늘었다. 수요가 늘고 있는 수원 광교신도시 상권 역시 1.5% 증가했다.

지난 7월 기준으로 용인 보정동 카페거리를 제외한 5개 상권에서 커피전문점 매장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강남역 상권은 68개에서 72개로, 성수동은 27개에서 35개로 늘었다. 용인 보정동 상권은 지난해와 같은 26개를 유지했다.

같은 상권이라도 매출액 변동률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역 상권과 제주 용두암 해변도로 카페거리의 경우 매출액 상위 20%인 매장은 월 평균 매출이 각각 -1.3%, -2.2% 줄었다. 반면 하위 20% 매장는 각각 43.3%, 38.5%씩 감소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