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온돌유적 특별전시 ··· 양주 회암사지 박물관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기 느낄 온돌 재현하고 증강현실 기술로 현실감 살려
‘회암사의 겨울나기’ 특별전시전 포스터 (양주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회암사의 겨울나기’ 특별전시전 포스터
(양주시 제공)

국내 최대 온돌유적이 발굴된 경기 양주시립회암사지에서 내년 2월 9일 까지 ‘온돌 : 회암사의 겨울나기’ 특별전시를 한다.

8일 경기 양주시에 따르면 ‘온돌’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35호로, 옛부터 우리민족과 밀접한 관계를 맺어온 우리 고유의 난방시설이다.

최대 3000여 명이 머물렀다고 전해질 만큼 그 규모와 사세가 대단했던 양주 회암사의 광활한 3만여㎡에 달하는 유적지에는 예불공간과 주거공간 등 82동의 많은 건물지가 자리하고 있다. 특히 38개의 건물터에서 발견된 온돌시설은 현재까지 국내 단일 유적 중 최대 규모로 옛 회암사에서 머물렀던 많은 사람들의 겨울나는 생활을 상상할 수 있게 한다.

이번 특별전시에서는 100여건의 전시물과 정보 패널을 통해 양주 회암사지 곳곳에서 대량으로 출토된 온돌유구의 현황과 가치를 소개한다. 주목할 것은 전시장에 재현한 국내 온돌 건물지 중 가장 큰 규모로 출토된 서승당지의 일부이다. 서승당지는 승려들의 참선공간이자 행사 때 외부인들의 쉼터로 활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이다. 남북 길이가 약 32.6m에 달하는 대형 건물 안에 ‘ㅌ’자 형태의 탁상구조 온돌이 출토됐다.

전시장에는 전체 건물지 중 절반의 실내구조를 축소 재현해 관람객들이 신발을 벗고 올라가 온돌의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연출한 곳이 있다.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한 벽면의 영상은 내부에 들어선 관람객들이 참선하거나 돌아다니는 승려와 함께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마치 옛 회암사의 서승당에 실제 들어온 것과 같은 생동감을 준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