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씨엘과 계약 종료… 대중음악사 큰 발자취”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씨엘(CL).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씨엘(CL).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28·본명 이채린)이 10년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YG는 8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와 씨엘은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계약을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YG는 “씨엘은 2009년 투애니원으로 데뷔해 리더이자 래퍼로 활동하며 음악·패션 등 트렌드를 리드했다.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에 한국 솔로 여자 아티스트 최초 진입(2016년 10월 12일)하며 국내 대중음악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며 씨엘의 활동 성과를 설명했다.

이어 “씨엘의 새로운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며, YG 역시 변함없는 신뢰와 각별한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씨엘이 몸담은 투애니원은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케이팝 걸그룹으로 데뷔 초부터 대중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았고 무수한 히트곡을 만들어냈다. 씨엘은 솔로 가수로도 활약하며 뚜렷한 개성을 드러냈지만 2016년 투애니원의 공식 해체 후에는 사실상 긴 공백기를 보냈다. 지난해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시 YG 수장이던 양현석 대표를 저격하는 글을 남겨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