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문화재단 ‘튠업 스테이지’ 연말 공연 풍성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0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J문화재단이 기획·지원하는 ‘튠업 스테이지’의 다채로운 공연이 연말을 물들인다. 록, 신스팝, 어쿠스틱 발라드,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단독공연부터 평소 만나기 힘든 흥미로운 조합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까지 각양각색 공연이 아지트 광흥창을 채운다.

오는 9일 CJ아지트 광흥창에서는 ‘2019 CJ X 버클리 뮤직 콘서트’가 열린다. 미국 버클리 음악대학 교수진 및 버클리 출신 젊은 재즈 뮤지션과 한국을 대표하는 여러 재즈 뮤지션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공연으로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튠업 뮤지션이자 버클리음대 전액 장학생 출신인 싱어송라이터 겸 바이올리니스트 강이채, EBS가 선정한 ‘한국 재즈의 새 얼굴’ 피아니스트 최윤화 밴드, 휘트니 휴스턴 등 팝스타와 작업한 보컬리스트 재프 램지의 패컬티 밴드가 함께 무대에 오른다.

16일에는 싱어송라이터 데이먼스 이어가 첫 단독 공연을 개최한다. ‘매일이 휴일’(Holyday Everyday!)이라는 공연 이름에 걸맞게 따스한 일상의 감성을 노래하는 데이먼스 이어의 휴일 같은 음악을 즐길 수 있다.


24일 빌리어코스티와 이민혁이 함께 관객들을 만난다. 섬세한 가사와 따스한 목소리로 관객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빌리어코스티와 수줍고도 애절한 감정으로 꿈 같은 이야기를 노래하는 이민혁의 만남이 기대를 모은다.

‘라이브클럽데이’는 연말을 맞아 글로벌 무대로 특별해진다. 29일 CJ아지트를 비롯해 홍대 인근 9개 공연장에서 ‘아시안 팝 스테이지’ 공연이 펼쳐진다. 이 중 CJ아지트 광흥창 무대에는 ‘튠업 스테이지 인 서울’을 타이틀로 웨터와 대만 인기 밴드 ‘노 파티 포 카오 동’ 등이 출연한다.

이밖에 ‘제28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 민수의 단독 공연이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열린다. 다음달 6~8일에는 오존, 죠지, 아도이의 ‘튠업 스테이지 위드 프렌즈’ 공연 ‘존죠아’가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다.

CJ문화재단이 함께하는 공연의 상세한 정보는 CJ아지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