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 분리징수” 靑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9-11-07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도 헬기 영상 미제공 등 잇단 구설수 여파
KBS 수신료 전기요금 분리징수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19.11.07

▲ KBS 수신료 전기요금 분리징수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19.11.07

최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사고 직전 영상을 제공하지 않아 논란이 일었던 KBS와 관련해 KBS 수신료를 전기요금과 분리해 징수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7일 정부 답변 기준인 추천 수 20만명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게시된 ‘KBS 수신료 전기요금 분리징수’란 제목의 청원은 이달 들어 추천 수가 급증해 이날 오후 3시 50분 기준 청원 참여자 수가 20만 6132명을 기록했다.

이는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영상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KBS는 지난 3일 사고 헬기 이륙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보도했다. 이후 독도경비대 측에서 KBS가 추락 헬기의 사고 직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유하고도 해양경찰의 영상 공유 요청에 협조하지 않고 보도에만 활용했다고 비판해 논란이 일었다.

KBS는 논란 후 관련 영상 일체를 해경에 제출했으며, 양승동 KBS 사장이 사과하기 위해 실종자 가족들을 찾기도 했다. 그러나 가족들의 거센 항의로 만남은 불발됐다.
독도 헬기장에 착륙한 중앙119구조단 대형헬기. 중앙119구조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도 헬기장에 착륙한 중앙119구조단 대형헬기.
중앙119구조단 제공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오후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해경은 이날 오후 2시 4분 청해진함 갑판 위로 소방헬기 인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19.11.3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오후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해경은 이날 오후 2시 4분 청해진함 갑판 위로 소방헬기 인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19.11.3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28분쯤 독도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태운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소방헬기가 이륙 2~3분 만에 바다로 추락했다. 사고 당시 헬기에는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5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해 있었다.

수색 당국은 최근까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의 시신 3구를 수습해 안치했지만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소방헬기 영상 미제공 논란 외에도 KBS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제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자산관리사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 등의 사건도, 그 진위 여부와는 상관없이 국민청원 추천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KBS 수신료는 월 2500원으로 전기요금 등에 합쳐져 강제 징수되고 있다.

이에 일부 시청자는 KBS를 보지 않거나 집에 TV가 없으면 납부하지 않을 수 있게 해달라며 KBS 수신료를 전기요금과 분리 징수해달라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양승동 KBS 사장이 6일 오후 독도 소방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사과하려다 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가족들은 소방헬기 추락 당시 촬영된 동영상 원본과 함께 동영상을 촬영한 엔지니어, 영상을 이용해 추락 기사를 보도한 기자, 양승동 KBS 사장이 함께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9.11.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승동 KBS 사장이 6일 오후 독도 소방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사과하려다 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가족들은 소방헬기 추락 당시 촬영된 동영상 원본과 함께 동영상을 촬영한 엔지니어, 영상을 이용해 추락 기사를 보도한 기자, 양승동 KBS 사장이 함께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9.11.6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