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세월호 참사 67개월 만에 특별수사단 구성

입력 : ㅣ 수정 : 2019-11-07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총장 지시… 구조 의혹 전반 추적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수사단장 맡기로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검찰은 이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를 위해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수사단장은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맡는다. 특수단 사무실은 금명간 서울고검 청사에 꾸려질 예정이며 대검 지휘부서는 한동훈 검사장이 이끄는 반부패강력부다. 2019.1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검찰은 이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를 위해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수사단장은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맡는다. 특수단 사무실은 금명간 서울고검 청사에 꾸려질 예정이며 대검 지휘부서는 한동훈 검사장이 이끄는 반부패강력부다. 2019.11.6/뉴스1

검찰이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전면 재조사하기 위해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수사본부를 꾸리고 수사를 진행했지만 여전히 의혹이 해소되고 있지 않다고 보고 5년 7개월 만에 특수단을 새로 꾸린 것이다.

대검찰청은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을 철저히 수사하기 위해 특수단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안산지청장이 수사단장을 맡고,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한다. 특수단은 단장 1명에 부장검사 2명, 검사 5~6명 등으로 꾸려진다. 특수단은 이번 주 안에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사무실이 마련되는 대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그동안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의지를 보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결단을 내리고 수사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제기된 구조 과정에서의 의혹(희생자 이송)을 비롯해 의혹 전반을 해소하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앞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 4월 23일과 8월 21일 각각 세월호 DVR(폐쇄회로TV 영상녹화장치) 수거 은폐, 산업은행 등의 세월호 대출과 관련해 수사 요청을 의결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한 바 있다. 사참위는 지난달 31일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있는 학생을 발견하고도 헬기가 아닌 배로 이송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으며, 8일 전원위원회 의결을 거친 뒤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도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 등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힌 만큼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정치적 파장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9-11-0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