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조국 살리기’ 최대 희생양”

입력 : ㅣ 수정 : 2019-11-06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黃 “멀쩡한 지소미아 건드렸다가 역풍”
“지소미아 결정으로 얼마나 많은 것 잃었나”
“외교·안보·경제 모든 면서 국익에 반한 결정”
文-아베 만남에 “모양새 그래도 만나서 다행”
인재영입 논란에 “文 폭정으로 당 기대 쏠려”
당 혁신 요구에 “나부터 혁신, 국민 기대 부응”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청와대와 여당의 ‘조국 살리기’ 최대 희생양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였다”면서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한·미·일 안보협력의 상징인 지소미아가 엉뚱하게 조국 사태의 유탄을 맞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미국은 지소미아 종료를 철회하라 압박하고 큰소리치던 정부는 부랴부랴 미국의 중재를 요청하는 것으로 보이는 등 우리 외교의 모양새가 얼마나 우습게 됐는가”라면서 “멀쩡한 지소미아를 건드렸다 역풍 맞고 외교적으로 약점이나 잡히지 않았는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비정상적인 결정으로, 한미동맹에 악영향을 미치고 일본의 경제보복 당시만 해도 우리에게 우호적이었던 국제사회의 여론은 지소미아 종료로 싸늘해졌다”면서 “외교·안보·경제 어느 면에서 보더라도 국익에 반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것을 언급하며 “모양은 그렇지만 그래도 만난 것은 다행한 일”이라면서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을 위한 선택임은 명백하다. 안보는 안보대로, 경제는 경제대로 푸는 게 정상이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의 종료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참석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참석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6/뉴스1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황교안-나경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황교안-나경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 11. 6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 11. 6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우리는 얼마나 많은 것을 잃었나”면서 “한미일 삼각 안보 협력에 금이 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일관계 악화는 역사, 경제를 넘어 안보에까지 확산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스스로 안보를 다른 사항과 연계시켜서 결과적으로 한미 동맹에도 악영향을 끼치게 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황 대표는 ‘공관병 갑질 논란’에 ‘삼청교육대 발언’으로 파문이 커진 박찬주 전 육군대장 인재영입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실정으로 국민의 관심·기대가 당에 쏠렸다”면서 “우리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부터 새롭게 태어나는 혁신, 진정한 혁신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을 통해 국민 앞에 새 정치를 확실히 보여드리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 11. 6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 11. 6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