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강기정, 국회 올 이유 없어” 출석 거부

입력 : ㅣ 수정 : 2019-11-06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6
연합뉴스

“北 옹호 급급한 정의용 안보실장이 가장 큰 안보위협”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파행을 불러온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강기정 수석이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강기정 수석의 국회 출석 거부의 뜻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그제(4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기정 수석이 더 이상 국회에 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말씀을 드렸다. 여당 원내대표가 아직 답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이날 오전 예정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대신해 강기정 수석의 출석이 추진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취지다.

앞서 국회 운영위의 지난 1일 청와대 국감에서 안보 상황을 놓고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설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강기정 수석이 끼어들어 큰소리로 항의했다.

당시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의용 실장에게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되었는데 우리의 지금 미사일 체계로 막을 수 있다는 것인가. 전문가가 막을 수 없다는데 우기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정의용 실장 뒤에 앉아 있던 강기정 수석은 자리에서 일어나 “우기는 게 뭐예요. 우기다가 뭐냐고”라며 손에 쥐고 있던 책자를 흔들며 큰 소리로 항의했다.

이 소란으로 당시 국감이 파행됐고 내년 예산을 심의해야 할 국회가 또다시 경색됐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의용 실장에 대해서도 “안보에 대한 기초적 사실도 제대로 대답 못 하며 북한의 신형 (단거리) 4종 세트를 과소평가하기 바빴다”면서 “미사일 방어 어렵다는 데도 억지를 부리며 명백한 안보 불안 덮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을 옹호하는 안보실장, 안보 불안 감추기에 급급한 안보실장이 청와대 안보 컨트롤타워에 있는 것 자체가 우리 안보에 가장 큰 위협 요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여전히 엄중함을 모르고 정 실장 옹호에 나섰다. 자료까지 내며 야당을 거짓말쟁이로 몰아갔다”며 “청와대는 국감에서 나타난 안보실장의 잘못된 인식, 잘못된 대응에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에 대해서도 “청와대의 말썽을 뜯어말릴 생각은 못 하고 야당 탓, 책임 떠넘기기를 한다”면서 “문제가 있어도 고칠 생각은 안 하고 문제가 터지면 남한테 뒤집어씌울 생각만 하는 무책임한 여당이 답답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