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훈 ‘52초‘ 벼락골…한국축구 FIFA대회 최단시간 골로 16강행

입력 : ㅣ 수정 : 2019-11-03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칠레 조별예선 3차전에서 백상훈이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칠레 조별예선 3차전에서 백상훈이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 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칠레와의 최종전에서 52초 만에 터진 미드필더 백상훈(17·오산고)의 벼락골에 힘입어 조 2위로 16강에 안착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칠레를 2-1로 꺾었다. 이로써 2승 1패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프랑스(3승)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안착했다. 한국이 U-17 월드컵 16강에 오른 건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경기 시작 52초 만에 터진 백상훈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상대 왼쪽에서 코너킥 이후 페널티아크 쪽으로 흘러나온 공을 백상훈이 왼발로 때린 것이 수비수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백상훈의 52초 골은 우리나라 남녀 각급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에서 터트린 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기록됐다. 지금까지는 1999년 나이지리아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말리전(4-2 승)에서 설기현의 전반 3분에 기록한 골이 최단 시간 득점이었다.

백상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솔직히 공이 올거라 예상하지 못했는데 공이 정확이 앞에 떨어졌다”면서 “운이 좋게 굴절돼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백상훈은 수비 성향의 미드필더로 국가대표 출신 박지성을 롤모델로 삼고 있는 만큼 많은 활동량을 자랑한다. 김정수 감독은 백상훈을 “(첼시와 프랑스 국가대표에서 활약하는) 응골로 캉테와 비슷한 스타일”이라고 평가했다.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 30분 고이아니아에서 A조에서 2위(2승 1패)를 차지한 앙골라와 8강 진출을 다툰다. 한국은 2006년 3월 앙골라와 한차례 친선경기를 치러 승리한 바 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