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부산 팬사인회 성료 “앞으로도 행복 주는 펭수 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0-29 0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EBS 연습생이자 ‘자이언트 펭TV’ 크리에이터 펭수가 부산 팬사인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EBS는 펭수가 지난 26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반디앤루니스에서 사인회를 열고 250명의 팬들을 만났다고 29일 밝혔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진행된 이번 사인회는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유아와 초등학생뿐 아니라 20~40대 직장인, 할머니·할아버지 팬까지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팬들이 모였다. 사전 온라인 추첨으로 선정된 250명의 참석자들에게는 펭수의 얼굴이 담긴 마우스패드, 그립톡, 스티커 등 선물이 주어졌다.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팬들은 행사장에 펭수가 등장하자 “펭수”를 연호하며 힘찬 함성과 뜨거운 박수로 맞았다. 팬들은 펭수를 위해 다양한 선물과 메시지를 준비해 왔다. 사계절의 펭수 모습을 그린 그림, 직접 만든 거대한 가방, 참치다발과 남극참치 방석, 참치캔 케이크 등 다양한 선물이 전달됐다. 마지막 당첨자였던 팬은 펭수를 보고 눈물을 흘렸고, 펭수는 팬의 이름을 넣어 ‘울면 안 돼’ 노래를 불러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팬들은 4시간 동안 진행된 사인회 내내 자리를 떠나지 않고 끝까지 남아 펭수와 함께했다. 당첨되지 못한 팬들도 현장을 방문해 펭수를 응원했다. 펭수는 사인회를 마치며 팬들이 좋아하는 ‘요들송’과 ‘엣헴송’을 부르며 작별 인사를 했다.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 펭수의 부산 팬사인회 현장. EBS 제공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이날 사인회 후기가 속속 올라왔다. “부산 펭사인회 감사합니다”, “덥고 지칠텐데 씩씩한 모습으로 사인하는 모습이 감동 먹었네요” 등 훈훈한 반응이 전해졌다. 한 팬이 참치 인형이 살아 있는 것처럼 전달하자 펭수가 이에 화답하듯 연기를 선보인 영상은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펭수는 부산 팬사인회 후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지 확인했다. 너무 감동 받아서 날아오르는 줄 알았다. 이 감동 항상 잊지 않고 앞으로도 행복을 주는 펭수가 되겠다”라는 소감을 EBS를 통해 전했다.

한편 이날 사인회 현장은 추후 EBS 1TV 및 자이언트 펭TV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