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다이어트 영상 속 뚱냥이의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9-10-28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더블록이 수중 트레드밀에 한 발만 걸친 채 게으르게 운동을 하고 있다. 노스쇼어 동물병원 페이스북 캡처

▲ 신더블록이 수중 트레드밀에 한 발만 걸친 채 게으르게 운동을 하고 있다.
노스쇼어 동물병원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뚱보 고양이가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하는 동영상들이 소셜미디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은 체중이 25파운드(약 11.33㎏)나 되는 워싱턴의 회색 아메리칸 숏헤어 신더블록(8·암컷)의 사연을 전했다. 신더블록이 운동하는 9개의 생중계 영상은 레딧, 트위터 등에서 큰 주목을 끌었다.

신더블록을 담당하는 수의사 브리트니 키프니는 “그의 주인이 더 이상 그를 감당할 수 없게 됐다”면서 “자신의 건강 문제도 있는데 치매를 앓는 아버지를 간병해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신더블록을 분양해 달라고 간청했다”면서 “아버지 간병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주인은 신더블록을 안락사시키지 않기 위해 감사하게도 분양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신더블록은 전 주인의 아버지가 지나치게 많이 먹인 탓에 병적으로 비만이 됐다. 키프니가 속해 있는 노스쇼어동물병원은 신더블록에게 수중 트레드밀 요법을 사용했다.

병원 측은 지난달 19일 신더블록이 트레드밀을 느릿느릿 사용하며 나직하게 “야옹” 하는 모습을 찍은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동영상은 220만번 이상 조회수를 올렸다. 후속 동영상은 레딧의 맨 앞 페이지를 장식했다. 소셜미디어에서 활동하는 화가 알렉스 플란테는 신더블록 삽화 시리즈를 만들어 올렸는데, 이 역시 수천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플란테는 “신더블록은 내가 본 고양이 중 가장 화제의 중심에 있다”면서 “트레드밀 위에서 어느 순간 울어보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스쇼어동물병원 수의사들은 신더블록과 아주 사랑스러운 일을 해내고 있다”면서 “그들은 분명히 매우 친절하고 배려심 많은 사람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키프니는 신더블록의 동영상들이 유명해진 데는 사람들이 얼마나 운동을 하기 싫어하는지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사람들이 신더블록을 보고 자신의 반려동물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고양이 60%가 과체중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기 고양이가 과체중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