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권 보호” 몰려든 보수단체… “오히려 침해” 인헌고 몸살

입력 : ㅣ 수정 : 2019-10-25 03: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전 8시부터 집회하며 학생들과 설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보수 성향 단체 소속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인헌고 교장·교사 규탄 및 인헌고 학생수호연합 지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보수 성향 단체 소속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인헌고 교장·교사 규탄 및 인헌고 학생수호연합 지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 관악구 인헌고가 “편향된 정치 이념을 가진 교사로부터 학생 학습권을 보호하겠다”며 몰려든 보수 성향 단체 회원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 때문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3주가량 앞두고 학교가 이틀 연속 단축 수업을 했다. 이들 보수단체들이 도리어 학생 학습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교사가 정치 편향적 교육을 했다며 민원을 제기한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이 23일 서울 관악구 인헌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편향적 발언을 한 교사는 교사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부 교사가 정치 편향적 교육을 했다며 민원을 제기한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이 23일 서울 관악구 인헌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편향적 발언을 한 교사는 교사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인헌고 정문 앞으로 신고된 보수단체 집회는 3개다. 집회는 학생들의 등교 전부터 하교 시간까지 거푸 열렸다. 전날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은 기자회견을 열고 친여 성향의 교사에게 편향된 교육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보수단체들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인헌고 교장·교사 규탄 및 학생수호연합 지지 집회를 연 것이다. 이들은 인헌고 교장 등을 ‘교원의 정치 중립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이 학교 학생회가 “학생들이 지적한 문제는 학교 내에서 해결해야 한다”면서 “인헌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지만 이 단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전교조 교사 아웃”을 큰소리로 외치는 한편 학생들과 거친 말을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한 집회 참가자는 학교에 몰래 들어갔다가 쫓겨나면서 “전교조 교사와 면담하고 싶다, 당당하면 왜 막느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수능을 앞두고 예민해진 학생들은 집회 참가자를 향해 날을 세웠다. 2학년 남모(17)양은 “학생들 보호한다고 와선 학생들한테 욕한다”며 “말이 앞뒤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3학년 이모(18)양은 오전에 조퇴하며 “학교 앞에 태극기 부대가 웬 말이냐”면서 “시끄러워서 공부에 방해된다”고 얼굴을 찌푸렸다. 한 여교사가 “수업시간엔 조용히 해주세요”라고 외치자 참가자들은 “좌빨 선생 나와서 얘기하라”고 받아쳤다. 집회 소음 문제와 학생들의 하굣길 안전을 위해 학교 측은 전날부터 정규 50분 수업을 10분씩 줄여 단축 수업을 했고, 학생들은 오후 3시가 조금 넘어 귀가했다.

 인헌고 교장과 교감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학생수호연합 측과 수능 때까지 다른 학생에게 피해 주지 않도록 자제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학생 간에도 의견이 극명하게 갈리자 혹시 모를 충돌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23일 자치활동 시간에 학교폭력에 관한 토론을 나누도록 했다. 또 학생회는 오는 29일 학생의 날 행사로 이번 사태에 대해 함께 토론회를 열자고 학생수호연합에 제안한 상태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9-10-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