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경찰, 늘보곰 성기 먹고 호랑이 밀거래 남성 6년 만에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9-10-24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늘보곰 자료사진. 곰 쓸개가 몸에 좋다고 맹신하는 이들이 많아 국제 암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AFP 자료사진

▲ 늘보곰 자료사진. 곰 쓸개가 몸에 좋다고 맹신하는 이들이 많아 국제 암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AFP 자료사진

인도 경찰이 멸종 위기종으로 분류된 늘보곰들을 죽여 수컷의 성기를 먹어치운 악명 높은 밀렵꾼을 6년 만에 체포했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야를렌이란 이름만 알려진 이 남성은 인도 중부의 호랑이 밀거래에 중요 인물로 수배돼 오랜 시간 도망 중이었는데 지난 19일(현지시간) 구자라트주에서 검거됐다. 정글에서 수렵에 의존해 살아가는 파르디베헬리아 부족 출신인 그는 늘보곰의 성기가 최음제라고 생각해 먹었다고 마드햐 프라데시 삼림국의 태스크포스 팀을 이끈 리테시 시로티아는 말했다.

가짜 신분을 여럿 만들어 검거를 피해 온 야를렌은 아직 기소되지 않았으며 변호인을 고용했는지, 혐의에 대해 어떤 발언을 했는지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다. 23일 법원에 출두해 잠깐 얼굴을 비쳤을 뿐이다.

인도에서도 야생동물을 사냥하는 일은 불법이다. 원시 부족들이라도 전통을 체험하게 하는 정도로 숲에서의 사냥이 제한적으로 허용될 뿐이다. 인도 정부는 이들이 원시적인 사냥을 포기할 것을 종용하며 대안들을 제시하지만 이들은 한사코 공동체의 중심으로 들어오길 거부하고 있다.

야를렌이 처음 체포된 것은 2013년으로 칸하 국립공원에서 성기와 쓸개 등이 사라진 두 마리 곰 사체가 발견된 뒤였다. 1년을 복역한 그는 보석으로 풀려난 뒤 달아났다.

우리나라에서도 적잖은 사람들이 곰을 사육한 뒤 쓸개를 채취하고는 사체를 내버리거나 위생적이지 못한 사육장에 방치해 사회문제가 되곤 하는데 중국인들은 한결 더 맹신해 국제 암시장에서 곰 쓸개는 높은 값에 거래된다. 시로타는 야를렌이 멸종위기종의 국제거래 협약(CITES)을 여섯 차례 위반한 것으로 등록돼 있으며 세 건은 호랑이 밀렵, 세 건은 곰 밀렵과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