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가 5일 만에 머리 골절로 뇌 손상…부모 “병원 과실” 고소

입력 : ㅣ 수정 : 2019-10-24 0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병원 측 “신생아 관리에 문제 없었다”
경찰, 병원 내 CCTV 확보하고 조사중

병원에서 신생아가 갑자기 머리 골절과 뇌 손상으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최근 신생아 부모 A 씨가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B 병원 측을 고소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태어나 신생아실에 있던 A씨 아기가 5일 만에 갑자기 무호흡 증세를 보여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아기는 머리 골절로 인한 뇌 손상 증세를 보였다.

A 씨는 B 병원 측이 신생아실에서 아기를 보살피다가 실수로 바닥에 떨어뜨렸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B 병원은 신생아 관리에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병원 내 CCTV 영상을 확보하고 병원 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