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1년 넘게 집단폭행…목 졸라 기절시키고 때리고 V자 영상

입력 : ㅣ 수정 : 2019-10-24 0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중학생들이 동급생을 폭행하는 과정을 찍은 영상.  피해 학생 부모 제공=연합뉴스

▲ 대전의 중학생들이 동급생을 폭행하는 과정을 찍은 영상.
피해 학생 부모 제공=연합뉴스

폭행 동영상 속 가해자들 ‘웃으며 V자’
피해학생 부모 “갈비뼈·손가락 골절”
“아들, 학교 가기를 죽기보다 싫어해”

중학생들이 1년 넘게 동급생을 폭행하고 동영상까지 촬영해 유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에 수사 중이다.

24일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중학교 2학년 A(14)군이 동급생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부모가 최근 신고했다.

아들이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나 공터 등으로 불려가 수 차례 폭행당했다고 A군 부모는 주장했다.

또 “지난 7월에는 갈비뼈 4개와 손가락 마디가 부러져 한 달 가까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기도 했다”고도 했다.

부모는 가해 학생들이 A군을 폭행하며 찍은 동영상도 경찰에 제출했다. 이 동영상은 단체 대화방에 공유되기까지 했다.

연합뉴스는 이 동영상 속 가해 학생들이 웃옷을 벗은 채 주먹과 발로 A군을 마구 때리는 장면이 담겨 있다고 전했다.

또 A군의 목을 졸라 기절시키는가 하면 쓰러진 A군 몸 위에 올라타 무차별 폭행을 가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폭행을 견디지 못하고 구토하는 A군을 보며 웃는 모습도 찍혔다.

한 가해 학생은 A군을 폭행한 뒤 환하게 미소를 짓고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동급생을 불러내 겁을 주며 원하지 않는 싸움을 강제로 시키는 장면도 담겼다.

A군 부모는 이들의 집단폭행이 1년 넘게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부모는 “아들이 학교 가기를 죽기보다 싫어한다”면서 “잠시 그러다 말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무지막지한 폭력에 시달리는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경찰은 조만간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가담 정도에 따라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