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4중 전회 때 시진핑 후계자 등장할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징 정가에 천민얼, 후춘화 새 상무위원 등장설 퍼져
2014년 3월 중국 양회 기간에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구이저우성 대표단 회의장에 참석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은 천민얼 당시 구이저우성 당서기. 서울신문 DB

▲ 2014년 3월 중국 양회 기간에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구이저우성 대표단 회의장에 참석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은 천민얼 당시 구이저우성 당서기.
서울신문 DB

중국 공산당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 전회)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후계자가 깜짝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명보가 23일 보도했다.

오는 28일을 전후해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4중 전회의 핵심 의제는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의 견고화와 국가 통치체계·역량의 현대화’다. 그런데 4중 전회 때 시 주석의 후계자가 등장할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베이징 정가가 여기에 더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 수를 7명에서 9명으로 늘리면서 이 자리에 시 주석의 후계자가 될 수 있는 인물 2명을 앉히려 한다는 것이 소문의 골자다.

새 상무위원으로는 천민얼(59) 충칭시 당서기와 후춘화(56) 부총리가 거론된다. 두 사람은 2017년 10월 19차 당 대회 때도 상무위원 진입 가능성이 점쳐진 차세대 지도자들이다.

천민얼은 시 주석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시 주석이 저장성 서기였던 시절 선전부장을 맡아 현지 신문에 시진핑 명의의 칼럼 초고를 4년가량 썼다. 차기 지도자 중 선두주자로 꼽혔던 쑨정차이 전 충칭시 서기가 부패 혐의 등으로 2017년 7월 낙마한 뒤 그 자리를 맡았다. 후춘화는 중국 공산당의 외곽 청년조직이자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의 정치 기반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출신이다. 2012년 18차 당 대회에서 40대의 나이로 정치국원에 진입해 ‘류링허우’(1960년대 출생)의 대표 주자로 떠올랐다. 하지만 시 주석 집권 뒤 공청단 세력이 위축되면서 19차 당 대회 때 상무위원에 진입하지 못했다.

4중 전회는 5년 주기인 당 대회 중간에 열린다. 2000년 제15기 4중 전회 때는 후진타오 전 주석이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에 임명됐다. 2004년 제16기 4중 전회 때는 후진타오가 장쩌민에게서 중앙군사위 주석 자리를 물려받았다.

다만 시 주석이 지난해 개헌을 통해 장기집권 발판을 마련한 지 1년 만에 후계자를 등장시킬 필요가 있겠느냐는 반론이 나온다. 이에 대해 명보는 “시 주석이 후계자 선정을 통해 ‘종신집권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면서 “문화대혁명 시절 마오쩌둥이 린뱌오를 후계자로 지정했다고 해서 마오쩌둥의 권력이 약해졌다고 믿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4중 전회에서 시 주석의 후계자가 등장한다고 해도 시 주석의 절대권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뜻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