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트럼프 대통령은 거짓말쟁이...오바마, 김정은과 전화 통화 시도한 적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대북 성과 과시 위해 허위 주장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장한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11번 전화통화 시도’는 허풍을 넘어 거짓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각료회의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11번의 전화통화를 시도했다는 주장에 대해 “우리는 이 주장에 대해 4개의 피노키오를 줬다”고 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유세나 취재진 문답 등에서 내놓은 발언이 사실에 들어맞는지 따져보고 거짓말의 상징인 피노키오를 하나씩 부여하는데, 피노키오 4개는 과장이나 호도 수준이 아닌 거짓말이라는 설명이다.

수전 라이스 당시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각료회의 발언에 대해 “전적으로 거짓말이며, 트럼프는 완전히 망상증”이라고 비판했다. WP도 “오바마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은 물론이고 전화통화를 시도했다는 증거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거짓말이라는 지적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김 위원장과 정상외교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 시도를 자신의 외교 성과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를 위해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북 외교를 실패로 규정하면서 특유의 과장화법을 쓰다가 허위 주장까지 이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진실은 김정은 위원장으로 하여금 그의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과거) ‘실패한 전략들’에 의지할 수 없다는 � 굼繭窄庸� “해야 할 일들이 여전히 많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과거 미 정부처럼 북한에 비핵화의 ‘당근’을 먼저 제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국 내에서 일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방식에 대한 회의론에 대한 반론으로도 해석된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