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차기 법무부 장관설에 “대안 없으면 마다할 이유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23일 본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언급되는 것과 관련해 “다른 대안이 없고 필요하다면 마다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전해철 의원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해철 의원
뉴스1

전 의원은 이날 경기도의회 민주당이 마련한 정치아카데미 행사 특강에서 차기 법무부 장관 발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장관 후보) 검증동의서를 낸 적도 없고 최종 후보가 된 적도 없지만, 실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의 위중함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마다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생각은 국회나 당에서 일하고 싶다. 많이 부족하지만 남북협력, 지역 균형발전, 실질적인 민주주의 실현 등에 대한 정치를 해보고 싶은 게 제 꿈”이라면서도 “갑작스러운 조 장관의 사퇴로 후임에 대해 청와대에서 많은 준비를 할 수 없었던 차에 당에서 많은 분의 권유가 있었고, 청와대 참모들의 직간접적인 권유가 있어서 고심했던 건 사실”이라고 했다.

전 의원은 특강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개혁과 관련해 “법을 바꿔야 할 게 있고 시행령과 시행지침을 바꿔야 할 게 있다”며 “법 개정이 필요 없는 심야 조사 폐지나 특수부 축소 문제도 있지만 공수처 설치나 수사권 조정 등 좀 더 본질적인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후보 검증 과정이 혹독할 것에 대한 우려에는 “떳떳하고 잘못이 없다고 말하기 어렵고 후보가 되면 검증 절차도 남아 있지만, 미리 생각해서 우려하는 것은 전혀 없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세밀하게 본다고 하지만 위축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부 성공과 협치의 제도화’를 주제로 1시간 30분가량 강의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