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차관, 익명으로 윤지오 후원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경 차관 “개인 기부금으로 숙소비 제공한 것”
김 차관 “사적 기부 당시 알려졌다면 미담됐을 것”
김현아 “성폭력 피해자도 아닌데 지원 부적절”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24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24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소속사의 접대 강요 끝에 숨진 고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를 자처한 배우 윤지오씨를 익명으로 후원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성가족부에 대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지오씨에 대한 지원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진흥원)에서 한 것으로 자료에 나온다”며 “익명의 기부자를 통해 지원했다고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현아 의원도 이날 여가부 산하 진흥원에서 지난 3월 윤지오씨의 숙박비를 지원한 사실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윤씨에 대한 지원을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정 기부금을 받고 윤씨를 지원했다고 하는데 이는 기부금에 대한 법적 근거에 위반되는 사항이다. 지원의 경우 성폭력 피해자나 그 가족과 가족 구성원에 대해서만 해당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성폭력 피해자 가족이나 당사자가 아닌데 윤씨를 왜 지원했는지 모르겠다. 여가부나 여성인권진흥원이 그렇게 할 일이 없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질의하는 김현아 의원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하는 김현아 의원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김현아 의원은 윤씨를 지원한 주체가 여가부인지, 진흥원에서 한 것인지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숙소 지원과 관련해서 여가부에서 진흥원에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애초에 진흥원에서 (익명으로)기부금을 받아서 했다는 설명 자체가 거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김희경 여가부 차관은 “숙소 지원과 관련해선 법률적 근거가 없어 (여가부)예산을 쓰지 않았다”면서도 “기부금을 (익명으로)받았고, 사적 기부금 냈던 것을 여가부가 진흥원에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오후 국정감사장에서 이 익명의 기부자가 김희경 차관 본인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답변하는 김희경 차관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답변하는 김희경 차관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송희경 의원은 “여가부에 익명의 기부자에 대한 해명을 해달라고 했는데, 그 당사자가 (김희경)차관이라고 하더라”며 “차관이 3월에 장관 결재도 받지 않고 윤씨를 도와줄 방법을 알아보고, 그대로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차관은 “당시 윤지오씨가 검찰 출석을 앞두고 새벽마다 숙소를 옮긴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를 보호해야 한다는 국민적인 요구가 컸다. 경찰의 증인보호 프로그램이 있지만 그 과도기적 조치로 긴급숙소가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 상황에서 15만 8400원의 개인 기부금을 써서 서울여성플라자 숙소에서 사흘 간 묵도록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기부금 당사자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출처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단순하다. 사적기부라 그럴 필요가 없었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김희경 차관은 “만약 당시에 알려졌다면 미담이 됐을 것이다. 지금 공개하는 것은 이 사건이 국회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답변하는 이정옥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답변하는 이정옥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이같은 김 차관의 주장에 대해 여야 의원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도대체 3월부터 국회의 자료 요구를 왜 숨겼는지 모르겠다”라며 “(김 차관은)밑에 직원에 대한 직권남용을 한 것이고, 직원들이 징계를 받으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말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윤씨가 피해자 가족이 아니라 차관이 합법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은 것 같지만 4개월 넘게 자료 제출을 지연한 것에 대해선 사과해야 한다. 진작 이렇게 이야기를 했으면 큰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김현아 의원은 “전국에 성폭력 피해자 등 여가부가 보듬어야 할 사람이 많은데 방치하고 있다. 돈의 많고 적음의 문제가 아니라 여가부가 쓸데없는 짓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2009년 사망한 배우 고 장자연씨와 같은 소속사 신인배우였던 윤씨는 소속사가 강요한 접대 자리에 장씨와 동석한 유일한 목격자이자 증언자를 자처한 인물이다.

그러나 윤씨 진술이 허위라는 주장과 장씨 사건을 이용해 후원금을 모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캐나다로 출국했고 여러 소송에 휘말린 상태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