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내 처음 벼 ‘이기작’ 성공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도가 국내 처음 벼 이기작(1년에 같은 땅에서 같은 품종 두 번 재배)에 성공했다. 온난화로 심해지는 봄가뭄 등 자연재해를 피해 벼를 기를 수 있는 게 가장 큰 이점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23일 예산군 신암면 기술원 내 시험용 논(660㎡)에서 자체 개발한 벼품종 ‘빠르미’를 수확했다. 이 벼는 4월에 심어 7월 27일 1차 수확한 뒤 사흘 뒤 같은 논에 모를 심은 것이다. 1·2차 생장기간이 각각 100일 안팎이다. 일반 벼는 4~5개월 걸린다. 윤여태 도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날씨가 따뜻한 5월 20일 이후 심었으면 생장기간을 80일 이내로 단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한 여름인 지난 7월 27일 기술원 시험논에서 콤바인으로 극조생종 벼 ‘빠르미’를 1차 수확(위쪽)하고, 사흘 뒤 2차로 같은 논에 이앙기로 빠르미 모를 심고 있다. 충남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한 여름인 지난 7월 27일 기술원 시험논에서 콤바인으로 극조생종 벼 ‘빠르미’를 1차 수확(위쪽)하고, 사흘 뒤 2차로 같은 논에 이앙기로 빠르미 모를 심고 있다. 충남도 제공

생산량도 1차에 10a당 513㎏, 2차 470㎏으로 삼광벼(569㎏)에 비해 별로 뒤지지 않는다. 윤 연구사는 “맛도 1차 수확한 벼를 방아 찧어 밥 해보니 삼광벼 못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해 국산과 일본의 조생종 벼를 교배해 개발했다.

이기작 성공은 자연재해 회피 재배는 물론 노동력·농자재·농업용수 절감과 추석 전 햅쌀 시장 선점에도 장점이 있다. 이기작은 주로 날씨가 따뜻한 동남아, 미국 루이지애나 등에서 하고 국내는 경남과 전남 등 남부에서 시도했으나 생산량 저하로 성공을 못했다.

윤 연구사는 “농가 보급 여부는 내년 농사 전에 결정하겠다”면서 “이번에 빠르미의 ‘움벼(베어낸 그루에서 자란 벼)’ 재배 가능성도 확인해 이 부분 시험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