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장관, OGP 선정 ‘이달의 인물’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국제협의체 ‘열린정부파트너십’(OGP)이 선정하는 ‘국제사회가 주목할 만한 이달의 인물’에 뽑혔다.

한국인 중 최초다. OGP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을 계기로 2011년 출범해 투명성, 반부패, 시민참여 활성화를 위해 활동해 온 국제협의체다.

우리나라는 행안부를 주무부처로 2011년 가입했고, 2019년 8월에 OGP를 대표하는 의장단으로 선출돼 이달 2년 임기를 막 시작했다. 현재 미국, 프랑스, 남아공 등 79개 회원국과 국제투명성기구 등 수천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 중이다.

지금까지 선정된 인물로는 국제투명성기구 회장 딜리아 페레러 루비오, 유럽연합 옴부즈맨 위원장 에밀리 오레일리, 세계시민단체연합 전 사무총장 대니 스리스칸다라하 등이 있다. OGP는 이날 기관 누리집(www.opengovpartnership.org)에 진 장관의 영문 인터뷰 전문을 게재했다. 진 장관은 “대한민국이 OGP를 이끄는 의장국이 된 만큼 참여 민주주의의 활성화,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적 가치 추구, 혁신을 통한 정부 신뢰 제고를 중점과제로 추진해 국제사회의 열린정부 활동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2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