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언즈 인사동 구출작전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통 튀는 악당 캐릭터, 인사동서 특별전 옛 명성 부활
영화제작사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 픽처스의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 몰려왔다. 미니언즈를 탄생시킨 애니메이션 ‘슈퍼배드’(2013)의 캐릭터들도 함께 왔다. 이들의 모습은 22일 문을 연 복합문화공간 ‘안녕인사동’의 인사센트럴뮤지엄 특별전을 통해 공개됐다.

노란 몸체에 동그란 고글을 쓴 채 통통거리는 미니언즈는 영화 속에서 악당 조연이었지만 귀엽고 엉뚱한 모습에 곧 엄청난 팬덤을 형성했다. 이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스핀오프 ‘미니언즈’가 따로 제작돼 세계적 흥행을 거뒀다. 2020년 7월에는 ‘미니언즈2’도 개봉한다.
이번 전시는 최근 조계사 맞은편에 공식 오픈한 ‘안녕인사동’과 인사센트럴뮤지엄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스튜디오, 글로벌 피규어 업체 비스트킹덤과 한국 전시기획사 GNC미디어가 함께 준비했다. 정용석 GNC미디어 부사장은 “인사동은 한국의 전통과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이지만 지금은 과거에 비해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다”면서 “다시 이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전시를 생각하던 중 모든 연령층에서 사랑받는 캐릭터인 ‘미니언즈’가 떠올랐다”고 전시 배경을 설명했다.

2810㎡(약 800평) 규모의 지하 1층 전시관을 극장과 갤러리, 악당 그루의 실험실, 걸즈룸, 미니언즈 연대기 등 테마로 나눴다. 여기에 미니언즈 탄생 과정을 보여 주는 아트워크와 제작자·배우 인터뷰 영상, 실물 크기의 3D 캐릭터, 관객 참여형 게임 등을 전시했다. 전시는 내년 3월 15일까지 이어진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10-2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