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3명 중 1명 월 200만원 못 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순노무·서비스 종사자 저임금 비중 높아
월 200만원 미만은 작년比 4.3% 감소
관리자 75% 400만원 넘어 직업별 격차 커
상반기 취업자 음식점업이 6.4% ‘최다’


임금근로자 3명 중 1명은 200만원의 월급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들의 전체 근로자 내 비중은 4.3% 포인트 낮아졌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나 서비스 종사자 중 70%가량이 월 200만원 미만을 받은 반면 관리자 75%는 400만원 이상을 벌어 직업별 임금 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통계청의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4월 기준) 임금근로자 취업자 2030만 1000명 중 월평균 임금 100만원 미만이 9.7%, 100만∼200만원 미만이 24.3%였다. 더하면 200만원 미만이 34.0%나 됐다. 이어 200만∼300만원 미만이 31.0%, 300만∼400만원 미만 16.9%, 400만원 이상이 18.0%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은 0.1% 포인트, 100만∼200만원 미만은 4.2% 포인트 감소하는 등 200만원 미만 비중이 4.3% 줄었다. 반면 200만원 이상 비중은 소폭 증가했다. 월급 200만원 미만은 줄고, 200만원 이상이 늘어나는 추세는 2016년 상반기 이후 3년 6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이 줄어드는 것은 최저임금 인상 효과라기보다는 취업자가 고임금 일자리로 이동하는 추세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 종사자의 71.9%, 서비스 종사자의 71.8%가 월평균 20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저임금 비중이 가장 컸다. 반면 월급이 400만원 이상인 근로자 비중은 관리자 직군이 75.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에서 월평균 200만원 미만을 받는 임금근로자 비중이 66.8%로 가장 많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66.4%)도 60%를 넘었다.

한편 올 상반기 전체 취업자는 2703만 8000명이었고, 이 가운데 비임금근로자는 673만 8000명이었다. 전체 취업자 중 비중은 음식점업이 6.4%(172만 7000명)로 가장 높았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9-10-2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