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미 대사관저 침입’ 대진연 관련 사무실 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혐의 등으로 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ㅁ습. 2019.10.21 연합뉴스

▲ 사진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혐의 등으로 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ㅁ습. 2019.10.21 연합뉴스

최근 주한 미국 대사관저를 침입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학생 중 한 명이 밝힌 주소지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서울경찰청은 22일 서울 성동구에 있는 시민단체 ‘평화이음’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대진연은 이날 경찰의 압수수색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다.

경찰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 주한 미국 대사관저를 침입한 혐의로 붙잡힌 학생들 중 한 명이 주소지를 평화이음 사무실로 적어 이 곳에서 오전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미 대사관저 침입) 사건을 기획·지시한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면서 “구속된 회원들의 휴대전화도 압수해 공모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진연 소속 학생들은 지난 18일 낮 2시 50분쯤 사다리를 이용해 서울 중구 덕수궁 옆 미 대사관저 담을 넘어 침입한 혐의(공무집행방해,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이들은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해리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가리킨다.
사진은 지난 18일 낮 2시 50분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학생들이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는 기습 농성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19.10.18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캡처

▲ 사진은 지난 18일 낮 2시 50분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학생들이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는 기습 농성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19.10.18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캡처

당시 미 대사관저에 침입한 대진연 학생은 17명이고 침입을 시도한 학생은 2명이다. 모두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이 중 10명을 지난 19일 밤 10시 전후로 석방하고 9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7명에 대해서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각각 나눠서 진행한 서울중앙지법의 명재권·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명에 대해서만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나머지 3명은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죽은 새와 흉기 등이 들어 있는 소포를 보내 협박한 혐의로 지난 8월 구속기소된 유모(35)씨는 대진연의 서울 지역 조직 소속이다. 대진연은 또 지난 4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나경원 원내대표 의원실을 점거하는 농성을 벌였다. 지난 7월 9일에는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 중공업의 한국 계열사 건물에서 기습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