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서 가장 위험한 연예인은...‘길모어 걸스’ 알렉시스 브레델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아피 발표, “검색시 악성파일 숨어있을 가능성 높아”
알렉시스 브레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알렉시스 브레델

인기 미국드라마 ‘길모어 걸스’에 출연하는 배우 알렉시스 브레델(사진)이 ‘인터넷에서 가장 위험한 연예인’으로 뽑혔다고 A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터넷에서 가장 위험한 연예인’은 검색시 다운로드를 받은 파일이나, 링크된 웹사이트에 악성파일이 숨어 있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물이 누구인지를 선정하는 것으로, 미국 컴퓨터 보안 회사 ‘맥아피’가 매년 발표한다. ‘신시티’ 등 여러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한 브레델은 큰 눈의 청순한 이미지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높은 인기와 함께 이번 순위에 오르게 됐다. 이밖에 토크쇼 진행자 제임스 코든이 2위에 올랐고, ‘왕좌의 게임’의 배우 소피 터너를 비롯해 안나 켄드릭, 청룽(성룡) 등도 10위권에 포함됐다.

맥아피는 인터넷에서 의심스러운 링크를 클릭하는 행위 등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강조하기 위해 이같은 순위를 발표하는 것이라며 “인터넷 사용자들은 항상 업데이트된 보안 수정사항을 적용하는 등 주위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