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디지털 기술 혁신으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9: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IDC 주최 제3회 IDC DX Award ‘Digital Disruptor’ 국내 수상사로 선정
인터넷으로 금융상품을 관리하는 고객이 크게 늘어나면서 보험업계에서는 발 빠르게 인터넷 전용 상품과 디지털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이와 동시에 고객의 편리성 극대화 및 빠른 프로세스 처리를 위한 디지털 분야 기술 혁신에도 힘을 쏟는 분위기다.

디지털 기술 혁신은 이미 가시화 되고 있다. 국내 최초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대표이사 이학상, 이하 ‘교보라이프플래닛’)은 디지털 혁신 전략 추진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9월 IDC에서 주최하는 제3회 ‘ID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어워드’의 ‘디지털 디스럽터(Digital Disruptor)’ 국내 수상사로 선정됐다.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는 미국 메사츄세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IT 및 통신, 컨슈머 테크놀로지 부분 글로벌 시장 분석·컨설팅 기업으로 ‘IDC DX 어워드’는 IT계의 ‘아카데미 어워드’라고 불릴 만큼 권위 있는 세계적 위상을 자랑하고 있다. 이번에 진행된 제3회 ‘IDC DX 어워드’는 아태지역 디지털 리더 기업을 선정하는 프로그램으로, 아태지역 12개국에서 대상 기업을 뽑는다. 디지털 트랜스포머, 디지털 디스럽터, DX 리더, 정보 비전, 운영모델 마스터, 옴니 경험혁신 등 7개 수상 분야로 이뤄진다. 올해는 1,170개 이상 프로젝트가 평가 대상에 올랐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의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는 인슈어테크 기반의 디지털 혁신 일환으로 CDO(최고디지털책임자) 중심의 디지털 전략을 추진하면서 머신러닝을 활용한 언더라이팅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또한 반복학습을 통해 모델을 고도화해 예측 정확도를 92.8%(2018년 3월 기준)에서 98.0%(2019년 6월 기준)로 향상시켰으며, RPA를 도입해 3개월만에 연간 기준 2,090시간의 생산성 기여도를 만들어냈다. 특히, 그 과정에서 애자일 방식과 현업 주도로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업의 IT 역량을 강화하고 프로세스 발전 속도를 향상시켰다. 교보라이프플래닛 외 분야별 수상기업으로는 KB증권, 교보생명보험, 두산중공업, 신한은행, SK하이닉스, 한국공항공사 등 총 7개사가 선정됐다.

이학상 교보라이프플래닛 대표이사는 “국내 인슈어테크를 선도하고 있는 당사에서 디지털 기술 혁신을 위해 쏟고 있는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IDC DX 어워드의 ‘디지털 디스럽터’로 선정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험산업 발전과 세부 프로세스 개선 등 인터넷보험 시장을 이끌고 있는 기업으로서 고객이 만족하는 인터넷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