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의원 8명 대리 시험 치르게 해 대학서 쫓겨나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글라데시 의회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방글라데시 의회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방글라데시 집권 여당 아와미 리그 소속의 타마나 누스랏 의원이 자신을 대신해 시험을 치를 사람을 무려 8명이나 고용한 사실이 들통 나 대학에서 쫓겨났다고 영국 BBC가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방글라데시 의회는 400석으로 구성되는데 지역구 350석을 차지한 정당별 비율을따져 50명의 여성 의원을 두고 있다. 누스랏은 2011년 수도 다카의 나르싱디 지구 시장을 지내다 총기 공격을 받고 세상을 떠난 록만 호사인의 미망인으로 의회에 진출했으며 개방대학에서 경영학 석사과정에 등록해 재학 중이었다.

그런데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나르싱디 정부 대학 센터시험장에서 나고릭 TV 채널 취재진이 대리 응시생을 인터뷰하면서 발각됐다. 이 채널은 그녀가 네 학기를 공부하면서 치른 13차례 시험 가운데 단 한 번도 직접 시험을 치르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개방대학 마 만난 개방대학 부총장은 누스랏의 등록을 취소하고 어떤 대학 시험에도 응시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조사 위원회가 의원과 대리 응시생, 대학 당국을 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