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불성실 논란… 벨기에 리그 데뷔전 못 치러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속팀 7경기서 한 번도 못 나와…현지 매체 “훈련서 제외” 꼬집어
이승우(왼쪽 세 번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승우(왼쪽 세 번째)
연합뉴스

이탈리아를 떠나 벨기에 프로축구로 둥지를 옮긴 이승우(21·신트 트라위던)가 이적 두 달째 벨기에 주필러리그 데뷔전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다. 벨기에 현지 매체에선 그의 불성실한 훈련 태도가 원인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신트 트라위던은 21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9~20 벨기에 주필러리그 11라운드에서 안더레흐트에 1-4로 완패했다. 이승우는 원정 명단에도 들지 못했다. 신트 트라위던은 현재 3승2무6패(승점 11)로 리그 16개 팀 가운데 13위로 갈 길 바쁜 상황이지만 이승우의 존재감을 찾기 어렵다. 당초 이승우가 이탈리아 세리에A 소속 헬라스 베로나에서 벨기에로 이적한 이유가 출전 시간에 대한 욕심 때문이었지만 이적 이후 주필러리그 6경기와 컵대회 1경기 동안 단 1분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벨기에 매체인 부트발 벨기에는 “이승우가 성실하지 못한 모습 때문에 훈련에서 제외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초기엔 비자 등 행정 절차 문제가 거론됐지만 여전히 공식 경기에 등장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매체는 “신트 트라위던은 이승우를 품기 위해 120만 유로(약 15억 7800만원)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면서 “이승우의 상황이 달라지지 않으면 구단은 금전적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10대 시절 바르셀로나에 있었다는 것이 성공을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면서 “이승우가 아직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고 가시 돋친 논평을 전해 지속적인 결장 이유가 이승우 본인에게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이승우는 지난 11일 비공개로 열린 스탕다르 리에주와의 연습 경기에서 0-2로 뒤진 상황에서 상대 공격수에게 거친 백태클을 했다가 마크 브라이스 신트 트라위던 감독으로부터 공개적인 비판을 받기도 했다. 브라이스 감독은 “이승우의 역할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태클이다. 우리 선수 중 한 명이 이런 부상을 당했다면 나 역시 당황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10-2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