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日 수출규제 조치 대응 공무원 靑초청 오찬 격려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숙 여사

▲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는 업무를 해 온 일선 부처 실무급 공무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격려했다.

초청 대상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정책조정국,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정책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조정관 소속 과장, 사무관급 공무원들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가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격려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으로부터 정례보고를 받을 때 이들 부처 공무원들을 직접 언급하며 “직원들 노고가 많았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갈 정도라고 들었는데, 일선 공무원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를 전한다”며 홍 부총리에게도 특별히 더 격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4월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에도 당시 고생했던 실무자들과 민간인들을 초청해 격려 오찬을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10-2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