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기억한다”… 대학생들 유니클로 규탄 시위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가 기억한다”… 대학생들 유니클로 규탄 시위 사회단체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겨레하나 등의 회원들이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일본계 의류업체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우리가 기억한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업체를 규탄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지난 15일 국내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가 위안부 피해자 모독에 휩싸이자 20일 해당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리가 기억한다”… 대학생들 유니클로 규탄 시위
사회단체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겨레하나 등의 회원들이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일본계 의류업체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우리가 기억한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업체를 규탄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지난 15일 국내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가 위안부 피해자 모독에 휩싸이자 20일 해당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사회단체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겨레하나 등의 회원들이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일본계 의류업체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우리가 기억한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업체를 규탄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지난 15일 국내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가 위안부 피해자 모독에 휩싸이자 20일 해당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9-10-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