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첫 순수전기차 ‘더 뉴 EQC’ 국내 출시… ‘1억 500만원’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 뉴 EQC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 더 뉴 EQC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1회 충전으로 309㎞ 이상 주행 가능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m
더 뉴 EQC 400 4MATIC ‘1억 500만원’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 전기차 EQC가 국내에 공식 출시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2일부터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더 뉴 EQC’는 지난해 9월 처음 공개됐고, 국내에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였다.

마크 레인 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더 뉴 EQC는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차세대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더 뉴 EQC에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가 생산한 80kWh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한 번 충전으로 309㎞ 이상 주행할 수 있다. 또 7.4㎾ 용량의 온보드 차저가 탑재돼 가정과 공공 충전소에서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다. 급속 충전 시에는 최대 110㎾의 출력으로 약 40분 만에 80%까지 충전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월박스를 이용해 충전하면 가정용 220V 소켓보다 약 3배 빠른 속도로 충전할 수 있다.
더 뉴 EQC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 더 뉴 EQC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더 뉴 EQC는 전력 소비를 줄이고 역동성을 강화하고자 차량 앞과 뒤 차축의 전기 구동장치가 각각 다르게 설계됐다. 앞차축의 전기 모터는 저부하와 중간부하 사이에서 최상의 효율을 낸다. 뒤 차축의 전기 모터는 역동성을 담당한다. 두 개의 모터는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m의 힘을 발휘한다. 시속 0㎞에서 100㎞까지 도달하는 최단 시간인 ‘제로백’은 5.1초다.

또 더 뉴 EQC에는 운전자가 스스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4단계의 에너지 회생 모드가 탑재됐다. 에너지 회생 수준은 운전대 뒤 패들을 이용해 D+, D, D-, D-- 4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D는 기본값의 회생 제동이 가능하고, D+는 회생 제동이 꺼진 상태로 글라이딩 모드로 주행할 수 있다. D--는 가장 강력한 회생 제동 모드로 싱글 페달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더 뉴 EQC 내부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 더 뉴 EQC 내부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더 뉴 EQC를 구매한 고객은 일대일로 배정된 스마트 코치가 충전 컨설팅을 제공하는 ‘EQ 스마트 코칭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국내 대부분 전기차 공용 충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메르세데스 미 차지 멤버십 카드’도 도입한다. 아울러 벤츠코리아는 올해 내 구매한 고객에게 홈 충전기를 무료로 설치해 준다. 공용 충전소에서 1년간 무료로 무제한 충전할 수 있는 선불카드도 제공한다.

‘더 뉴 EQC 400 4MATIC’의 가격은 1억 500만원으로 책정됐다.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의 금융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월 79만 9000원에 소유할 수 있다.
더 뉴 EQC 충전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 더 뉴 EQC 충전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